Travel & People

Holiness 51

[설교] 이 사람의 소원 - 경희기독인교수회 종강예배

6월 13일 경희대학교 크리스천 교수들의 예배모임인 경희기독인교수회의 초대를 받고 종강 예배에 참석했다.장소는 평소의 예배장소인 본관 4층이 아닌 정문 앞 노바 이탈리아노 3층의 '시냇가에 심은 나무' 홀이었다.벌써 여름이 성큼 다가온 듯 간만에 전철을 타고 학교에 가는데 볕이 따갑고 이마엔 땀이 송글송글 맺혔다.그렇지~, 해마다 6월 중순이면 종강을 앞두고 기말시험 출제와 여름 방학 계획으로 마음이 바빴던 기억이 새로왔다. 경희기독인교수회(회장 신건철 명예교수)에서는 코로나 팬데믹 기간 중 퇴직 교수회원들을 모시고 예배를 드리지 못했다며 2층의 이탈리안 레스토랑에서 예배 후에 점심까지 대접한다고 했다.1학기를 마감하는 자리였으므로 예배가 끝난 후 신건철 회장이 기독인교수회의 장소 세팅과 찬송 반주, 점..

Holiness 2024.06.14

[Book's Day] 사도 바울의 전도여행 총 결산

G : 오늘도 책이 아니라 YouTube 동영상인가요?P : 네 모바일 앱 퐁당에서 올린 10부작 다큐 "바울로부터"가  모두 공개되었으므로 선교의 성지순례에 대해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특정 종교를 떠나 글로벌 프로젝트의 성공 가능성에 대한 일반론을 다뤄보려고요. 예수의 복음이 처음엔 유대인을 대상으로 하였습니다만 사도 바울의 노력에 의하여 그리스도교란 이름을 얻고 헬라인과 로마인 등 이방인들(gentiles)에 대해서도 성공적으로 전파되었거든요. G : 지난 번 소개해주신 "바울로부터" (제5편)에서도 바울이 동양(예루살렘)에서 일어난 그리스도교가 알렉산더 대왕의 페르시아 원정 때와는 달리 역순으로 드로아(트로이, 한국 기업이 준공한 차나칼레 대교가 가까이에 있음)를 건너 유럽(빌립보)으로 진출한 역사..

Holiness 2024.06.13

[선교] 이방 선교의 전범 - 사도 바울의 빌립보 여행

G : 오늘은 책 소개가 아니라 동영상을 소개해주신다고요?P : 네, 신약성경의 사도행전을 현지 답사를 통해 재현한 퐁당(스마트폰 앱)의 다큐 "바울로부터" 입니다. 기독교 채널인 CGN에서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따라 사도행전의 무대인 예루살렘, 키프로스, 튀르키예와 그리스 등지로 다니며 촬영한 것입니다. 탤런트 차인표가 바울 전문가인 최종상 선교사와 이야기를 나누며 성경 기록을 직접 확인하고 보여주고 있어요. 스마트폰에 퐁당 앱을 설치하고 찾아보거나 YouTube 동영상을 찾아보시면 됩니다. 제5편은 사도 바울 일행이 드로아(트로이)에서 유럽으로 건너가 네압볼리(現 카발라)에서 마케도니아 빌립보(현재 불가리아의 제2도시인 플로브디프)로 선교여행을 떠난 내용입니다. G : 와~, 드로아라면 호메로스의 〈..

Holiness 2024.05.07

[Book's Day] 역사 드라마로 읽는 신・구약 중간사

G : 지난 달 Book's Day (3.13)에는 책 소개를 한 번 거르셨지요? P : 어쩌다 보니 빼먹었네요. 소설, 역사, 여행기 등 장르에 관계없이 내가 읽었던 책을 인용문 중심으로 소개하는 코너인데 종심소욕(從心所欲)의 나이에 의무적으로 할 필요가 있느냐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그래도 베스트셀러나 화제성 여부와 관계없이 한 번쯤 되새겨볼 만한 구절이 있는 좋은 책이라면 기회가 되는 대로 소개하겠습니다. 다만, 다음 달 13일 전후에 멀리 여행을 떠날 예정이므로 그때도 불가불 쉬어야겠습니다. G : 인기 드라마처럼 손꼽아 기다리는 콘텐츠는 아니므로 편하실 때 소개해 주시면 되죠. 오늘은 어떤 책을 들고 오셨나요? P : 류모세 목사[1]의《역사 드라마로 읽는 성경 -- 역사가 뚫린다 성경이 ..

Holiness 2024.04.13

[모교] 큰 빛의 건아(健兒)들

4월 1일 졸업 53년 만에 동창들과 함께 서울 신설동에 소재하는 대광고등학교를 방문하였다. 대광중・고등학교를 다니며 신앙생활을 하게 된 동창들이 모교(母校)를 찾아가 예배를 보고 후배들을 격려하기 위함이었다. 이런 동창들의 소모임은 몇 년 전 뜻을 같이 하는 친구들의 카톡 대화방에서 시작되었다. 2022년 여름 아직은 코로나 거리두기가 한창일 때 대광 동산에서 신앙생활을 하게 된 친구들이 대예모('大光 23회 예배자모임' 또는 '대광 예수를 사랑하는 모임'의 약칭)를 구성하였다. 그리고 매달 첫 월요일 오전 10시에 Zoom에 접속하여 함께 예배를 보기로 정했다. 그동안 선교 목적으로 몽골, 에티오피아에서 교육 사업을 하다가 은퇴 후에는 전국을 누비며 창조과학 강연을 하고 다니는 오제명 장로, 세계적인..

Holiness 2024.04.01

[성경] 4복음서와 날개 달린 네 생물의 의미

G : 오늘은 아주 진기한 해외 여행을 떠나볼까요? 베니스에 가면 산 마르코 성당과 종탑, 산 마르코 광장이 랜드마크라고 할 수 있는데 베니스는 마가복음을 쓴 마르코(개신교에서는 마가)와 무슨 관계가 있습니까? P : 베니스가 게르만족의 대이동 시대에 야만족의 침입을 우려한 기독교인들이 계시를 받고 보다 안전한 곳에 거주하기 위해 해안에서 멀리 떨어진 개펄 위에 통나무 기둥을 박고 그 위에 운하 도시를 건설하였음을 잘 아실 거예요. 더욱 놀라운 사실은 1797년 나폴레옹이 침공해 올 때까지 1천년 간 공화정 체제를 유지하고 발전시켜온 점이지요. 베니스는 이러한 이점을 살려 해상으로 진출하여 국제무역으로 막대한 부를 축적하고 문화를 발전시킨 아주 독특한 도시국가였습니다. 해상무역의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 투..

Holiness 2024.03.26

[QT] 위기에 처했을 때가 은혜와 구원의 때다

시편 57편은 "내가 새벽을 깨우리로다"는 다윗의 선언으로 유명한 시편이다. 일찍이 청계천에서 빈민사역을 하였던 김진홍 목사님은 이 구절을 가지고 베스트 셀러(100쇄를 훌쩍 넘긴 Steady seller) 책을 내시기도 했다. 시편 57편은 여러 차례 영화로도 만들어졌던 장면을 배경으로 한다. 블레셋과의 전쟁에서 승리를 거둔 다윗이 사울왕의 부마가 되었으나 그의 인기가 사울왕을 앞지르자 그만 사울왕에게 쫓기는 신세가 된다. 그를 추종하던 반체제 사범, 우범자, 그들의 가족과 함께 동굴이 많은 사해(死海) 서쪽의 광야 지대로 피신한다. 그러니 다윗은 새벽에 일찍 일어나 그날도 무사하기를 하나님께 빌고 그때까지 그와 부하들을 지켜주신 하나님을 찬양하였을 것이다. 양재 온누리교회의 서초B 공동체를 담당하는 ..

Holiness 2024.03.21

[송구영신] Auld Lang Syne(작별)

12월 31일, 2023년의 마지막 날이다. 해와 달의 움직임을 기준으로 만든 달력에서 맨 마지막 날과 그 다음해의 첫 날은 각별한 의미를 갖는다. TV뉴스에서는 2023년의 마지막 해넘이와 2024년의 첫 해돋이를 보러 가는 사람들로 고속도로가 심한 정체를 빚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 주일 2부예배 오프닝 찬양 "여호와의 유월절". 2023. 12. 31 서울 온누리교회에서는 12월 31일 2023년의 마지막 주일날 설교 제목이 "세월을 아끼십시오"였다. 그러므로 여러분은 어떻게 행할 것인지 주의 깊게 살펴 어리석은 사람들같이 살지 말고 지혜로운 사람들같이 사십시오. 세월을 아끼십시오. 때가 악합니다. 그러므로 지각없는 사람이 되지 말고 주의 뜻이 무엇인지 분별하십시오. 또한 술에 취하지 마십시오...

Holiness 2023.12.31

[찬양] 노래로 드리는 경배와 찬양

성탄절을 앞두고 온누리 교회에서는 "그리스도의 담대한 증인들"이라는 주제로 작은예수 40일 새벽기도회가 열리고 있다. 크리스마스 트리가 불을 밝히고 Merry Christmas 배너가 여기저기 걸리는 등 크리스마스가 1주일 앞으로 다가온 양재 온누리 교회 안팎에서는 성탄절 분위기가 크게 고조되었다. 12월 17일 주일날 아침 평소와 다름 없이 '드라마 성경' 낭독에 이어 9시 정각 체임버의 반주로 주의빛 성가대가 오프닝 찬양을 하였다. 매우 경건하고 엄숙하기도 한 "여호와의 유월절"이란 찬양은 우리가 마치 하나님의 성전에 들어가는 듯한 느낌을 자아낸다. 몇 년 전에는 비슷한 분위기의 "하늘의 문을 여소서 (임재)"란 찬양을 불렀었다. 놀라운 것은 "여호와의 유월절"이란 찬양 역시 전에 많이 불렀던 "임재..

Holiness 2023.12.17

[찬양] 애타는 요게벳의 노래

12월 성찬주일 양재 온누리교회 2부 예배 때 성가대의 찬양은 내가 처음 들어보는 곡이었다. 귀를 기울여 뮤지컬 가수가 열창하는 가사를 들어보니 바로 모세를 갈대상자에 넣어 나일강에 띄우는 장면이었다. 그때 모세의 생모 요게벳의 심정은 오죽했을까! 그녀의 심정이 되어 부르는 노래는 마치 우리의 가슴을 저미는 듯 했다. 그러다가 요게벳의 애타는 기도를 반복해서 들으니 우리의 마음도 다소 안도가 되었다.[1] 요게벳의 노래 - 최에스더 염평안 작사, 염평안 작곡 The Song of Jogebet written by Choi Esther and Yeom Pyeong-an, composed by Yeom Pyeong-an 작은 갈대 상자 물이 새지 않도록 역청과 나무 진을 칠하네 어떤 맘이었을까 그녀의 두 눈..

Holiness 2023.12.03